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캠프 "가짜뉴스에 민형사상 법적 책임 물을 것"

'가짜뉴스 신고센터' 가동…"10여명 이미 고소·고발"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 선거캠프인 '미래캠프'는 17일 "가짜뉴스 제작자와 유포자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캠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한다"며 "카카오친구플러스를 비롯해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신고 계정을 만들어 안 후보와 관련된 가짜뉴스와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행위 등을 접수한다"고 말했다.

미래캠프는 기존에 신고받은 가짜뉴스 및 허위사실 유포 행위와 관련해 10여 명을 이미 고소·고발했고, 추가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캠프와 댓글조작 사건의 주범인 김모(필명 드루킹) 씨의 연관 의혹을 제기하며 당 차원에서 검찰수사를 의뢰한 것과 관련, 미래캠프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더는 거짓뉴스로 물들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미래캠프는 "2012년부터 2017년 4월까지 김씨가 인터넷에 올린 글에는 안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생산, 유포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며 "이번 선거에서 안 후보 관련 가짜뉴스의 심각성을 고려해 전담 변호사들과 함께 철저하게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7: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