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원, 매탄고 GK 박지민과 준프로계약…국내 최초 고교생 K리거

수원과 준프로계약을 맺은 골키퍼 박지민.[수우너삼성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이 유스팀인 매탄고의 골키퍼 박지민(17)과 K리그 최초로 준프로계약을 맺었다.

수원은 17일 "수원 JS컵에 참가하는 U-19 대표팀의 유일한 고등학생 골키퍼인 박지만과 준프로계약을 했다"라며 "이번 계약으로 만 17세인 박지민은 한국 최초의 고등학생 K리거가 됐다"고 밝혔다.

수원의 유스팀인 매탄중을 거처 매탄고에서 활약하는 박지민은 189㎝에 86kg의 우수한 신체 조건과 운동능력을 앞세워 지난 2월 경남 합천에서 열린 제54회 춘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면서 큰 관심을 받았다.

수원 코칭스태프는 그동안 R리그 경기와 대학팀 연습경기 등에 박지민을 출전시켜 기량 검증에 나섰고, 지난 3월 K리그 이사회를 통해 준프로계약 제도가 도입되면서 박지민을 영입했다.

'준프로 계약'은 구단 소속 유스팀 선수 가운데 만 17~18세 선수에 한해 계약을 하는 제도다. 계약과 함께 K리그 경기에도 출전할 수 있다.

박지민은 "축구를 시작한 이후 늘 소망했던 수원 유니폼을 입게 돼 기쁘다. 한편으로는 K리그 최초의 준프로계약이라는 점에서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수원의 레전드가 되는 것이 꿈인데 그 첫발을 내디뎌서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수원 JS컵 참가를 위해 U-19 대표팀에 차출된 박지민은 오는 23일부터 수원에 합류해 서정원 감독과 이운재 GK 코치 등 코칭스태프의 본격적인 지도를 받을 예정이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7: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