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3단계 안전점검시스템'으로 도민안전 지킨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3단계 안전점검시스템'을 구축해 도민안전을 지키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이날 도청에서 재난안전건설본부 안전점검단 업무계획 보고회를 열고 안전한 경남을 만들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밀양 화재 등 대형참사 발생을 계기로 이달 초 단행한 조직개편에서 안전정책과 소속 업무였던 안전점검단을 과 단위 부서로 격상한 안전점검단을 신설한 바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안전점검단은 1단계로 안전 앱 등을 활용한 '도민자율 안전점검', 2단계로 이·통장과 의용소방대·자율방재단 등 2만5천여명이 위험시설물을 신고하는 '도민안전지킴이', 3단계로 도와 시·군이 전문 점검에 나서는 '안전점검단' 역할을 하는 3단계 안전점검시스템을 확립하기로 했다.

먼저 도민이 자율적으로 안전신문고 앱 등을 활용해 안전점검과 신고를 일상화하고 2단계로 지역사정을 잘 아는 이·통장이나 의용소방대, 자율방재단이 위험시설물을 점검하며 도와 시·군이 민간전문가가 폭넓게 참여하는 안전점검반을 구성해 위험요인을 없앤다고 도는 설명했다.

특히 도와 시·군은 안전관리시설을 대상으로 안전점검반을 편성해 상시 점검하고 안전 앱 등을 통해 신고된 사안은 안전컨설팅을 시행해 위험시설은 긴급 안전점검할 계획이다.

또 다중이용시설 관리주체와 건설현장 관계자,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직무교육도 한다.

경남도 안전점검단 업무보고
경남도 안전점검단 업무보고[경남도 제공=연합뉴스]

한경호 지사 권한대행은 "평소 각종 시설 담당 부서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지만 담당부서는 시설물 활용과 기능유지에 중점을 두는 한계가 있어서 안전점검을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안전점검단을 신설했다"며 "민간전문가를 포함한 안전점검반을 구성해 담당부서와 교차점검 한다면 안전도가 훨씬 높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 대행은 "노후화 등으로 재난위험시설로 관리하는 시설물과 시설물 안전에 관한 특별법상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교량과 건축물 등에 대해서는 국·과장이 직접 점검하고 정비계획을 세워달라"고 주문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7: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