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유가족 "조사인력 28명은 부족"…특조위에 충원요구

황전원 위원 유가족 제지로 또 회의 참석 못해

굳은 표정의 황전원 특조위원
굳은 표정의 황전원 특조위원(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4차 위원회 회의에 앞서 황전원 특조위원이 김건우 군 아버지 김광배씨가 자신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8.4.1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세월호 유가족들이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 특조위)'의 실무 조사인력 충원을 요구했다.

특조위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특조위 회의실에서 제4차 전원위원회를 열고 사무처 직제와 조사인력 배치 등의 내용이 담긴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안'을 의결했다.

시행령안은 세월호 참사 조사국과 가습기 사건 조사국에 각 28명을 배치하도록 규정했다. 시행령안은 각 정부 부처와 협의를 거쳐 국무조정실이 확정한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회의에 앞서 위원들에게 제출한 공개질의서를 통해 "1기 특조위 때의 40명보다 적은 인원을 조사인력으로 배치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현저히 적은 인원을 조사국으로 배치하려는 이유에 대해 답변하라"고 요구했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특별법 통과 과정에서 특조위 정원이 120명으로 줄어든 것은 야당 때문이기에 근본적인 책임은 야당에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조사인력을 늘릴 방안을) 특조위원들이 시급히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유가족들이 사퇴를 요구해온 황전원 위원은 이날 회의에도 유가족 제지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들은 황 위원의 입장을 막으면서 김광배 가족협의회 사무처 팀장의 삭발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18: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