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로맥, 시즌 8·9호포…호잉 제치고 홈런 단독 선두(종합)

잠실서 호잉이 7·8호 홈런 때리자 곧바로 홈런 2개로 재역전

제이미 로맥.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SK 와이번스 외야수 제이미 로맥(33)이 하루에 홈런 2개를 때려 홈런 단독 선두에 복귀했다.

로맥은 17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wiz와 방문경기에서 3-3으로 맞선 5회초 무사 1루에서 kt 선발 더스틴 니퍼트의 초구 커브를 힘껏 때렸다.

타구는 왼쪽 담을 넘어 관중석까지 완전히 넘어가는 대형 장외 홈런으로 연결됐다. 공식 비거리는 130m다.

이날 경기 전까지 홈런 7개로 KBO리그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던 로맥은 잠실구장에서 한화 이글스 제러드 호잉(29)이 시즌 7, 8호 연타석 홈런을 때려 1위 자리를 내줬다.

로맥은 결정적인 순간 5-3으로 앞서가는 시즌 8호 홈런을 때려 호잉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어 7-5로 앞선 8회초에는 김재윤의 시속 150㎞ 직구를 때려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시즌 9호 1점 홈런까지 가동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7 21: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