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타벅스 CEO 직접 사과…'인종차별' 분노 잦아들까

'매니저 추가 교육' 약속…매장에선 항의시위 잇달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케빈 존슨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가 스타벅스 본사가 있는 미국 북서부 시애틀에서 동부 필라델피아로 날아와 매장에서 가만히 앉아있다가 경찰에 연행되는 봉변을 당한 흑인 고객 2명에게 직접 사과했다.

17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제이미 레일리 스타벅스 대변인은 존슨 CEO가 이들 고객을 사적으로 만나 사과했다고 밝혔다. 사과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존슨 CEO는 이어 필라델피아 시장과 경찰 커미셔너, 지역사회 지도자들을 잇달아 만나 이번 사태의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
케빈 존슨 스타벅스 CEO

그는 전날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나와 이번 사건을 "부끄러운 일"이라며 거듭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존슨 CEO는 매니저들에게 '무의식적인 편견'에 대한 교육을 추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고객을 체포하는 경찰관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고객을 체포하는 경찰관

사건은 지난 12일 필라델피아 시내 스타벅스 매장에 경찰관 6명이 들이닥치면서 일어났다. 매장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것이다.

경찰은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자리에 앉아 있던 흑인 남성 2명에게 다가가더니 곧바로 수갑을 채워 연행했다.

이들은 백인 부동산업자를 기다리고 있었다. 뒤늦게 도착한 부동산업자가 "이건 완전한 차별"이라고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주변 손님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영상은 소셜미디어에서 수백만 회 조회됐다.

스타벅스 매장 인종차별 항의시위
스타벅스 매장 인종차별 항의시위

CEO의 사과에도 스타벅스 인종차별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기세다.

미 CBS 방송은 전날 해당 매장에는 수십 명의 시민이 몰려와 항의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시위대는 "우리는 이 스타벅스 매장이 오늘 하루 돈을 벌지 못하게 하고자 한다"라고 외쳤다.

시위대는 매장 내부로 들어와 '경찰의 신체 검문검색(Stop and Frisk)을 중단하라'는 배너를 펼쳐 들고는 "스타벅스는 반(反) 흑인 커피"라고 외쳤다.

스타벅스의 지역담당 부사장 카밀 히메스가 매장에 나와 시위대와 대화하려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8 00: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