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편결제 시장에 정부 지원·규제 완화 필요"

인터넷기업협회 주최 간담회서 업계 한목소리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 간편결제 업체들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는 모바일 간편결제 시장의 성장을 위해 정부가 더욱 적극적인 육성책과 규제 완화 노력을 펼쳐야 한다고 입을 모아 주문했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협회에서 개최한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간편결제, 일상 속으로'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NFC 황승익 대표는 "처음 시장에 진출했을 때 규제가 많아 사업 추진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술회했다.

황 대표는 "향후 간편결제의 꽃은 P2P(개인간 금융)가 될 것"이라며 "P2P 거래를 활성화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면 간편결제 서비스는 춘추전국시대가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QF페이'의 한국지사장 권현돈 대표는 "중국 금융당국은 '선(先)발전·후(後)규제'의 정책추진과 사업자들과의 토론 후 규제를 만들어가는 방식을 채택하지만,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권 대표는 "정부가 좀 더 뒷받침해주고 액셀러레이터를 밟아주면 우리나라가 아무리 카드 기반의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하더라도 모바일 간편결제 산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이코'를 운영하는 NHN엔터테인먼트의 정상민 부장은 "정부 지원 정책이 병행되지 않으면 국내 인프라·환경에서 모바일 간편결제로의 전환이 쉽지 않아 보인다"며 소득공제 적용과 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 한도 증액 등을 제안했다.

카카오페이 이진 사업총괄이사는 "지급·결제 서비스만으로는 적은 마진과 마케팅 비용 등으로 수익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우리는 플랫폼 회사라 많은 사용자를 바탕으로 생활 서비스와의 결합해 수익모델을 창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5월 중순에 중국 '알리페이'와 연동되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터넷기업협회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간편결제, 일상 속으로' 간담회
인터넷기업협회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간편결제, 일상 속으로' 간담회[인터넷기업협회 제공=연합뉴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24 17: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