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남북정상회담 '독도 디저트'에 또 트집…"매우 불필요" 딴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27일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오를 '독도 디저트'에 대해 불쾌감을 표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고노 외무상이 이날 독도 디저트와 관련해 "매우 불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후쿠이 데루(福井照) 영토문제담당상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으로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영토이므로, 매우 유감"이라며 "일본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이뤄지도록 전달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외무성의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지난 24일 주일 한국대사관 공사와 면담하면서 "영유권에 관한 우리나라(일본) 입장에 비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당시 "극히 유감"이라며 만찬에 이 디저트를 제공하지 말아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실현한 것은 한국 정부의 공헌으로, 노력이 매우 컸다"며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성과에 대해서는 "현재 단계에서는 예단을 갖고 말씀드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내달 2일부터 한국을 방문, 강경화 외교장관과 회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는 한국 측으로부터 남북정상회담의 자세한 내용에 대해 설명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교도통신이 덧붙였다.

일본 정부 '독도 디저트' 항의(CG)
일본 정부 '독도 디저트' 항의(CG)[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27 14: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