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위터도 외부인에 이용자 개인정보 접근권 넘겼다

유출 핵심인물에 데이터 접근권 부여…페이스북처럼 민감정보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페이스북이 이용자 8천700만 명의 개인정보를 자료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에 유출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트위터도 CA에 연계된 인물에게 데이터 접근권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트위터는 지난 2015년 케임브리지 대학 심리학과 연구원 알렉산드르 코건이 설립한 글로벌 사이언스 리서치(GSR)에 데이터 접근 권한을 부여한 것을 시인했다.

코건은 지난 2014년 자신이 개발한 성격 퀴즈 앱을 통해 수백만 명의 페이스북 이용자 개인정보를 수집·가공한 뒤 이를 CA에 넘겨준 혐의를 받는 페이스북 파문의 핵심인물이다. GSR은 돈을 지불하고 데이터 이용권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는 "지난 2014년 12월부터 2015년 4월까지 5개월간 트윗을 수집할 수 있는 접근권을 GSR에 줬다"며 "내부 조사를 진행했지만, 트위터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회사는 CA와 이와 관련된 이들의 모든 광고를 중단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는 추가 사항은 밝히지 않았지만, 이는 페이스북 사태에 더해져 소셜미디어업체들의 정보 유출 논란을 심화할 전망이다.

하지만 블룸버그는 트위터가 이용자 간의 사적 메시지나 민감한 개인정보를 판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30 17: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