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강이 최고] '가는귀'에 보청기 써볼까…"안경처럼 생각하면 착각"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
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도…귀 질환 잘 살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평생 공무원을 하다 정년퇴임을 한 김모(68)씨는 여가를 이용해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무료강연을 듣는 게 취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강연 중 말소리가 선명하지 않고,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재차 되물어보는 횟수가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TV를 시청하면서도 가족들로부터 볼륨이 너무 크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였다. 참다못한 김씨는 친구한테 추천받은 고가의 보청기를 구매해 착용했다. 하지만 보청기를 착용한 후 오히려 귀에서 '웅웅'거리는 울림이 더욱 심해지고, 이명 증상까지 생겨 요즘은 보청기를 벗고 이비인후과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이다.

보청기
보청기[연합뉴스TV 캡처]

◇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

생리적으로 사람은 30대 이후부터 서서히 난청이 시작된다. 20대가 들을 수 있는 소리를 30∼40대가 간혹 못 듣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렇게 나이가 들수록 난청이 심해지다 보면 65세 이상 노인 4명 중 1명, 75세 이상이면 2명 중 1명꼴로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수준의 난청이 생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38%가 노인성 난청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난청의 초기증상 중 눈에 띄는 특징은 평소 조용한 곳에서는 듣는 데 불편함이 없지만, 넓은 교회 또는 성당, 호텔 로비와 같은 시끄러운 공간에서는 말소리가 선명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 말이 어눌하거나 빠른 젊은이들의 말소리를 알아듣기가 힘들어진다.

TV를 볼 때도 노인성 난청이 있으면 뉴스, 스포츠경기, 다큐멘터리보다 드라마 시청에 더 어려움이 따른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저음의 주파수대는 정상청력을 유지하지만, 고음의 영역에서 난청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저음영역의 모음은 정상으로 들리는 반면 고음영역의 자음은 자꾸만 못 듣게 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간다, 잔다, 판다, 산다, 한다'를 구분하지 못하면 난청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는귀먹었다고 하는 어르신들이 소리는 잘 들리나 말소리가 깨끗하게 들리질 않는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난청은 청신경 손상 동반…보청기를 안경처럼 생각하는 건 '착각'

안경은 시력이 떨어진 원인이 되는 물리적인 빛의 굴절만 바꾸면 정상 시력으로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장치다. 이는 망막과 시신경이 정상으로 유지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청기는 물리적인 소리의 크기만 증폭시킨다고 해서 듣는 게 정상이 되지 않는다. 왜냐면 이 경우에는 눈의 망막에 해당하는 달팽이관과 청신경의 손상도 동반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달팽이관이나 청신경의 손상이 비교적 적은 난청 초기여야 보청기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노인들은 이런 초기 진단이 늦은 편이다.

이는 한국어 자체가 노인성 난청으로 인한 불편함을 늦게 알아채는 저주파수 영역대에 몰려 있고, 노후 문화생활이 서구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하지 않아 난청을 경험하는 기회가 적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대체로 늦게 병원을 찾게 되고, 이때는 이미 달팽이관과 청신경이 손상된 경우도 많다.

이럴 때 김씨처럼 고가의 보청기를 사서 껴도 오히려 더 불편하기만 하고,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통해 난청의 정도와 특성, 증폭의 정도를 결정해야만 이에 맞는 보청기를 고를 수 있다. 또한, 환자의 나이, 직업, 사회경제적 위치, 성격 등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

◇ 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 있어…귀 질환 잘 살펴야

국내에서 보청기를 쓰는 사람의 상당수는 외국에 견줘 그 만족도가 현저히 낮다. 이는 부적절한 처방, 불충분한 평가, 부실한 사후 관리 등이 이유로 꼽힌다.

중요한 건 보청기 착용 후에도 청력변화가 올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고령의 경우 삼출성중이염이나 돌발성난청, 외이도염 등에 의한 청력감퇴가 있다면 보청기 착용 여부와 상관없이 즉각적으로 이비인후과에서 약물이나 수술치료를 받아야 한다.

보청기 착용 후 갑자기 덜 들리는 경우에도 청력검사와 이비인후과적인 진료가 필요하다. 다른 질환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를 무시하고 보청기의 기계적인 문제로 단정하고 대응한다면 난청 치료 시기를 놓쳐 더욱 악화할 수 있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도 필요하다. 보청기를 착용한 사람과 대화를 할 때는 가급적 크지 않은 소리로, 표정을 함께 지어 주면서 또박또박 발음해야 한다. 고함을 치거나 소리를 지르는 것도 금물이다.

김성근이비인후과 김성근 원장은 "이상적인 보청기 착용은 이비인후과적인 난청 진단과 처방이 이뤄져야 하고, 보청기 착용 후에도 보청기의 효과를 전문적인 검사를 거쳐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면서 "또 주기적인 청력검사를 통해 난청의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05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