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사회단체들 '국정원 北여종업원 기획탈북' 진상규명 촉구

북,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진실규명 촉구한다
북,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 진실규명 촉구한다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열린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및 유인납치' 조작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북 종업원 탈북사건 대책회의 관계자들과 민변 관계자들이 진실 규명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회견 참석자들은 종업원의 집단 탈북이 "국정원에 의해 기획된 유인 납치 사건' 이라며 "관계자들의 사법 처리"를 주장했다. 2018.5.14 hkmpooh@yna.co.kr

집단탈출한 북한 종업원들이 식당서 근무하던 모습
집단탈출한 북한 종업원들이 식당서 근무하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시민사회단체들이 중국에서 일하던 북한 여종업원들의 2016년 4월 집단탈출을 국가정보원이 기획했다는 의혹과 관련,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정부에 촉구했다.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 탈북 의혹사건 해결을 위한 대책회의'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 탈북 의혹사건 대응 TF(전담팀)'는 1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국민이 국정농단세력 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천인공노할 범죄행위에 분노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공식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피해자들에 대한 인권구제와 원상회복 ▲여종업원들의 북한 송환 ▲국정원 해체를 요구했다.

앞서 지난 10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2016년 당시 중국 저장(浙江) 성 닝보(寧波)에 있는 북한 류경식당의 지배인으로 일했던 허강일 씨를 인터뷰해 방송했다. 허씨는 방송에서 애초 본인과 부인만 귀순하기로 했으나 국정원 직원이 '종업원들을 다 데리고 들어오라'고 지시했고, 이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했다고 주장했다. [https://youtu.be/bb1CNm71JWQ]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4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