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처님오신날 남북공동발원문 3년만에 채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부처님오신날을 9일 앞둔 13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에 화려한 연등이 걸려 있다. 2018.5.13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은 부처님오신날 남북공동발원문을 채택했다고 15일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민추본) 제안을 조선불교도연맹(조불련)이 받아들여 초안을 보내왔고, 오는 22일 부처님오신날 법회에서 동시에 낭독하기로 했다고 조계종은 설명했다.

남북 불교계가 공동발원문을 채택하기는 2015년 부처님오신날 이후 3년 만이다.

이번 공동발원문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인한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은 남과 북이 함께 새로운 역사의 출발을 선포한 신호탄이며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자주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한 역사적 이정표"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남북 불교계는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미래를 앞당기기 위한 애국애족의 실천행에 나선 남과 북의 사부대중에게 불은을 내려주십시오"라고 기원했다.

조계종은 "공동발원문 채택은 향후 남북불교 교류사업 재개에 긍정적 신호"라며 "민추본은 조불련에 판문점선언이 채택된 현재 조건에 맞는 남북불교도들의 역할과 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가까운 시일 내에 개최하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5 14: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