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시민단체, 한국대사관 앞에서 "양심적 병역거부 인정하라"

'세계 병역거부자의 날' 10개 시민단체 참여…좌파당 의원도 플래카드 들어
정범구 대사에게 한국정부에 보내는 탄원서 전달

베를린에서 열린 '양심적 병역거부 인정' 집회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에서 열린 '양심적 병역거부 인정' 집회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시민단체들이 '세계 병역거부자의 날'인 15일(현지시간) 한국 정부를 상대로 양심적 병역거부의 인정을 요구하며 집회를 열었다.

시민단체 관계자 10여 명은 이날 베를린의 주독 한국대사관 앞에서 성명을 내고 "현재 한국에서는 약 300명의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이 감옥에 수감되어 있다"면서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에게 지지를 보내고, 즉각 석방과 양심적 병역거부의 인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가인권위원회는 양심적 병역거부를 일반적인 인권으로 보고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조차도 대선 기간에 이 문제의 해결책을 찾아보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의 석방을 요구하는 퍼포먼스로 100여 개의 풍선을 하늘로 날려보냈다.

집회에는 독일에서 양심적 병역거부 운동을 하는 시민단체 '컨넥션 e.V', 'IDK', 한국 관련 시민단체 '코리아 협의회' 등 독일의 시민단체 10개가 참여했다.

'컨넥션 e.V'의 루디 프리드리히 대표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한반도는 남북한이 대치 상태이지만, 독일 통일 전 동서독이 대치할 때도 서독은 양심적 병역거부를 인정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누구나 병역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는 것을 인권 차원에서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석한 포글러 [베를린=연합뉴스]
집회에 참석한 포글러 [베를린=연합뉴스]

좌파당의 카트린 포글러 하원의원도 집회에 참여해 플래카드를 직접 들었다.

포글러 의원은 "좌파당에서 평화 정치의 대변인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했다"면서 "한독의원친선협회 회원은 아니지만, 이번 집회의 목소리가 한국 의회에도 전달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프리드리히 대표와 코리아 협의회의 한정화 대표는 집회에 앞서 한국대사관을 찾아 정범구 대사에게 수감된 양심적 병역거부자들을 위해 한국 정부를 상대로 보내는 탄원서를 전달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02: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