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우리가 따르는 것은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 모델"

일일 브리핑하는 새라 허커비 샌더스 美 백악관 대변인[AP=연합뉴스]
일일 브리핑하는 새라 허커비 샌더스 美 백악관 대변인[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이승우 특파원 =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북한이 이른바 '리비아식 비핵화'에 강력히 반발한 것과 관련, 미국은 북핵 협상에서 리비아식 모델이 아니라 '트럼프식 모델'을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리비아 모델)이 협상의 일부분인지는 모르겠다"면서 "그것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리비아 모델이라는 말은 있었지만, 우리가 따르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북핵 협상에서) 짜인 틀(cookie cutter)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따르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미국 정부가 일방적인 핵포기를 강요하면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특히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밀어붙이는 '리비아 모델'과 관련 "볼턴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 후 보상' 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핵,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완전 폐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0: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