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서 러시아 조선·해양 기자재 구매상담회 열어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역 조선해양기자재 기업들이 러시아 시장 진출을 타진한다.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18일 오후 1시 부산시청 국제회의장에서 '러시아 조선·해양 프로젝트 기자재 구매상담회'를 연다.

부산 조선해양기자재조합 간담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조선해양기자재조합 간담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행사는 실질적인 러시아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국내 조선해양기자재 업체의 러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마련됐다.

최근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이 제3차 동방경제포럼 이후 러시아 석유·가스회사에 신조 발주를 촉구하고 있다.

특히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2035년까지 러시아가 모든 선종을 건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도록 요구하는 등 조선·해양산업 육성정책을 펼치고 있다.

부산시와 산업부는 이번 구매상담회에서 러시아 조선·해양 신규발주 프로젝트와 구매 계획을 소개하고 국내 기자재업체의 진출방안을 구체적으로 수립할 계획이다.

구매상담회에서는 러시아 극동개발부 한국대표와 관련 기업을 초대해 러시아 정부의 조선·해양산업 개발계획, 시장동향, 신규발주 프로젝트 사전설명회를 한다.

이번 상담회에는 국내 기자재업체 150여 개가 참여해 기장, 배관, 엔지니어링, 조달 등 8가지 품목으로 나눠 구체적인 구매상담을 벌일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러시아 조선·해양 프로젝트가 수주로 이어져 어려움을 겪는 지역 조선기자재 업계의 일감 확보와 새로운 판로 개척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7: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