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환시 개입 단계적 공개…6개월→3개월마다 순거래액

1년 후부터는 분기별 공개…3개월 이내 시차 둔다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김동연 부총리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하는 김동연 부총리(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5.17
utzza@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정부가 외환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 6개월마다 외환당국의 외환 순거래내역을 공개하기로 했다.

외환시장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단계적으로 공개 빈도를 강화해 1년 후부터는 3개월마다 외환 순거래액을 공개한다.

정부는 17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외환정책 투명성 제고 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국내 외환시장의 성숙도와 경제상황 등을 고려하고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사회와의 협의, 국내 전문가와 시장참가자 의견수렴을 거쳐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반기별, 1년 후부터는 분기별로 공개하기로 한 내역은 외환당국이 실시한 외환거래액으로, 해당 기간에 총매수액에서 총매도액을 차감한 순거래 내역이다.

정부는 외환시장 개입내역 공개에 따른 외환시장의 적응 기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해 단계적 공개를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다만, 개입기간 종료 후 공개까지 3개월 이내의 시차를 두기로 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08: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