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전교조 좌파이념 확산으로 학생들 외눈박이 돼"(종합)

인사말하는 홍준표 대표
인사말하는 홍준표 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과 자유한국당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한국교총 정책간담회…"文정부 탄생 후 교육현장은 정치투쟁의 장"
전교조 "보수결집 위한 근거없는 비방…공개토론하자"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미북정상회담 관련 공개서한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5.17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재영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7일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창립 이후 교육현장에서 좌파이념이 확산됐다"며 "어린 학생들을 세뇌해 외눈박이로 세상을 보게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를 방문해 가진 정책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 탄생 이후 '전교조 세상'은 더욱 심화했고 교육현장은 정치투쟁의 장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이 정부가 탄생할 때 전교조, 참여연대, 주사파들의 연합정권이라고 했는데 제일 안타까운 것은 교육현장"이라며 "더이상 교육이 정치에 이용되고 좌파이념 확산에 빠지지 않도록 교총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도 "교육이 지나치게 정치에 휘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전교조가 아이들을 특정이념으로 세뇌시키는 수단으로 교육현장을 악용하고 있다"며 "전교조의 극악한 여러 활동에 비해 교총은 너무 점잖아 어려운 점이 많겠다"고 말했다.

파이팅 외치는 참석자들
파이팅 외치는 참석자들(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과 자유한국당 정책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하윤수 교총 회장,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이종배 국회 교문위 간사. jieunlee@yna.co.kr

김 후보는 또 "정치적 포퓰리즘에 교육이 희생돼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제도와 현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선생님들이 정치에 너무 휘둘려 과연 국가백년대계가 제대로 갈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홍 대표 발언에 대해 전교조는 "근거 없는 비방"이라면서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송재혁 전교조 대변인은 "홍 대표가 보수결집을 목적으로 아무런 근거도 없이 전교조에 대한 부정적인 낙인찍기를 하고 있다"면서 "하루 이틀도 아니고 더는 참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홍 대표와 '공개 맞장토론'을 제안한다"면서 "시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그간 발언을 하나씩 냉정하게 따져보자"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19: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