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전야제…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

'5월의 죽음'
'5월의 죽음'(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제38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 행사에서 1980년 5월 광주의 상황이 재연되고 있다. pch80@yna.co.kr
5월 현장 광주 금남로서 전야제, 10일간 항쟁 재현, 되살아난 민주정신

5·18 38주년 전야제 열리는 금남로[연합뉴스 자료사진]
5·18 38주년 전야제 열리는 금남로[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5·18민주화운동의 역사 현장인 광주 금남로에서 17일 5·18 38주년 전야제가 열렸다.

오후 7시부터 3시간 동안 금남로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전야제는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을 주제로 총 3부로 진행됐다.

전야제는 1980년 5월 당시 10일간의 항쟁 상황을 재현하고, 시민과 함께 민주정신의 기억을 되짚어 보고 직접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됐다.

1부에서는 시민군 분장을 한 배우들이 38년 전 10일간의 항쟁을 거리극으로 공연했다.

시민 배우들이 범시민 궐기대회, 헌혈 동참, 행방불명자 신고 방송, 총칼로 시민을 진압하는 계엄군 모습 등을 그대로 재현했다.

광주 '오월'의 재연
광주 '오월'의 재연(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제38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 행사에서 1980년 상황이 재연되고 있다. pch80@yna.co.kr

희생자들이 안장된 옛 망월묘역 모습을 형상화한 100여개의 봉분이 무대에 마련됐고, 오월 어머니와 시민이 꽃을 바쳤다.

2부는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기 위한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담았다.

시민들이 무대에 올라 직접 자신들의 바람을 이야기했다.

오월 어머니들이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합창했고, 무대에 올라 당시 상황을 증언한 시민들이 발길이 이어졌다.

촛불을 든 시민들이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평화를 주제로 한 다양한 공연으로 3부를 장식했다.

광주 충장로에서 펼쳐진 5·18 전야제
광주 충장로에서 펼쳐진 5·18 전야제(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제38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전야제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pch80@yna.co.kr

남북정상회담과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 영상이 등장하고 이어 시민과 문화인들이 무대에 나와 통일을 염원하는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5·18 항쟁과 세월호 진상 규명', '제주 4·3항쟁', '한반도 통일' 등이 적힌 대형 풍선을 주고받으며 전야제 행사는 마무리됐다.

전야제에 앞서 금남로에서는 다양한 단체와 시민이 참여한 시민 난장이 펼쳐졌다.

유동사거리에서 금남로 본무대까지 당시 민주대행진을 재현하는 행사가 진행됐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7 1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