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주 토요일 뚝섬에서 어린이 무료체험 프로그램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매주 토요일 뚝섬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무료 프로그램이 열린다.

서울시는 오는 19일부터 9월23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2~6시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자벌레')에서 어린이 대상 교육·체험·공연 프로그램 '꿈틀'을 무료로 연다고 18일 밝혔다.

'꿈틀'은 '꿈을 담는 틀'의 줄임말이며, 총 4개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꿈틀 체험관'에서는 파프리카로 비누 만들기, 조개껍질 목걸이 만들기 등 매주 다른 체험 프로그램이 사전 예약 없이 현장 접수로 진행된다.

'창의가 꿈틀'은 3D펜으로 미래 로봇 만들기, 4D프레임 비눗방울 만들기 등 놀이와 게임을 활용한 창작예술체험 프로그램이다.

'미래가 꿈틀'은 어린이들의 정서와 감정, 관계성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이며, '문화가 꿈틀'은 버블쇼, 재즈, 국악공연 등 각종 공연으로 꾸며진다.

이중 '창의가 꿈틀'과 '미래가 꿈틀'은 서울시공공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에서 사전예약 해야한다.

이와 함께 장애 아동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기획전시가 함께 열린다. 19일부터 6월24일까지 장애아동이 정교하게 그릴 수 있도록 3D필기 보조기구를 활용하여 제작한 작품이 전시된다.

뚝섬 전망문화콤플렉스는 지하철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에서 연결된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