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일부터 한달간 서울서 '거리예술공연' 62회 열린다

6월24일까지 서울로7017·DDP·DMC·서울숲·반포한강공원서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로7017,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숲, 반포한강공원, 디지털디미어시티(DMC).

이 다섯 곳에서 내일부터 한 달간 거리예술공연이 62회 열린다. 모든 공연은 무료다.

서울문화재단은 오는 19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거리극·음악극·무용·서커스·창작연희·참여형 공연 등으로 구성된 거리예술공연 '시즌제(봄)'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11개 거리예술 단체가 시민 삶의 공간으로 찾아가 공연을 펼친다. 주말 위주 공연이지만 금요일 공연도 있다.

음악극 '그루셰'(예술창작공장 콤마앤드), 1인극 '줄로 하는 공연 <점>'(일장일딴컴퍼니), 예술치유 공연 '마사지사'(비주얼씨어터 꽃), 컨템포러리 서커스 '체어, 테이블, 체어', 현대 연희극 '거리광대극 당골포차' 등이 공연된다.

5월 중 서울로7017에서는 주말 공연을 비롯해 직장인을 위한 금요일 오후 공연, 가족 관객을 위한 공휴일 공연이 계획돼 있다.

6월에는 젊은층 유동인구가 많은 DDP에서는 금요일 오후에 맞춤형 공연을 2회, 서울숲에서는 공휴일인 현충일에도 총 5회 공연을 예정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www.sfac.or.kr) 홈페이지나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SeoulStreetArtsCreationCenter/)을 참고하면 된다. ☎ 02-3437-0054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1: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