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 유튜브 뮤직·프리미엄 론칭…스포티파이·애플뮤직 겨냥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구글이 '유튜브 뮤직'과 '유튜브 뮤직 프리미엄',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발표했다.

17일(현지시간) CNBC 등 미 IT·경제매체에 따르면 유튜브는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유튜브 레드'를 없애는 대신 월 9.99달러(1만800만 원)에 광고없는 음악을 무제한 즐길 수 있는 '유튜브 뮤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유튜브 프리미엄'은 월 11.99달러(1만2천960원)에 광고없는 비디오와 음악을 즐길 수 있고 모바일 기기에서 백그라운드로 사용할 수 있다. 앱을 최소화하고도 음악을 들을 수 있다는 뜻이다.

다소 복잡하지만 '유튜브 뮤직프리미엄'만 따로 신청하면 월 9.99달러다.

구글은 세 가지 범주로 유튜브의 새로운 서비스를 세분화하는 전략을 택했다. 새로운 이용자 층을 다양하게 공략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패키지 형태를 원하는 사용자라면 유튜브 프리미엄에 가입하는 게 '가성비'가 가장 높아 보인다고 CNBC는 분석했다.

유튜브 새 서비스에는 뮤직비디오나 리믹스뿐만 아니라 라이브 버전 등 다양한 콘텐츠가 포함된다.

계정을 갖고 로그인하는 사용자가 전 세계에서 18억 명에 달하는 유튜브는 페이스북(22억 명)에 두 번째로 이용자가 많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 부상했다.

이미 G메일 사용자 수를 훌쩍 뛰어넘은 지 오래다.

다만, 뮤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서는 뉴욕증시에 직상장한 '절대강자' 스포티파이와 아이폰 고객들의 지지를 받는 애플뮤직에 뒤지는 상황이다.

유튜브 뮤직프리미엄 등의 신무기는 스포티파이로부터 충성도 높은 이용자들을 빼앗아오려는 전략이라고 IT매체들은 분석했다.

스포티파이에는 1억5천만 명의 가입자가 열렬한 지지자 층으로 버티고 있다.

구글 I/O에서 연설하는 수전 워즈치키 유튜브 CEO
구글 I/O에서 연설하는 수전 워즈치키 유튜브 CEO
유튜브 뮤직이 타깃으로 삼은 스포티파이
유튜브 뮤직이 타깃으로 삼은 스포티파이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0: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