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정착위해 공동노력 의지 표명"

러 외무차관, 방러 윤순구 차관보와 회담서 밝혀…"남북러 3각협력 기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을 끌어낸 한국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을 위해 공동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모스크바를 방문한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가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윤 차관보는 이날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태지역 담당 차관과 정례 한-러 차관급 정책협의회 회의를 한 뒤 모스크바 주재 한국 특파원단에 회의 결과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소개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모스크바 한국 특파원단에 회담 결과 설명하는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

"러시아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적으로 한반도의 극적 상황을 만들어낸 것을 환영하고 평가하면서 이런 긍정적 흐름이 계속 이어지고 각측 관심 사항들이 포괄적으로 논의돼 좋은 결과로 이어지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러시아도 한반도와 국경을 맞댄 인접 국가로서 긍정적 역할을 해나갔다는 뜻을 표시했다"고 윤 차관보는 설명했다.

러시아는 또 한반도에서의 긍정적 변화의 흐름이 남북러 3각 협력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기대를 표명했다.

윤 차관보는 이어 남북 정상회담 결과 채택된 판문점 선언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관련 조항에서 러시아가 빠진 것과 관련 일각에서 '러시아 패싱론'이 제기되는 데 대해 러시아 정부는 한반도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의 당사자가 아니라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판문점 선언에는 "남과 북은 정전협정체결 65년이 되는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며,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다만 한반도 문제 해결과 함께 논의될 동북아 다자 안보 체제 구축 문제에 대해서는 러시아도 동북아 지역 구성원으로서 당연히 관심을 갖고 있으며 일정한 역할을 하길 바란다는 기대를 표시했다고 윤 차관보는 설명했다.

윤 차관보는 이밖에 6월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둘러싸고 북미 양국 간에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 "러시아는 항상 그래 왔듯이 북한에 대한 압박 일변도의 정책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는 기본 입장을 표명했다"고 소개했다.

윤 차관보는 방러 첫날인 16일에는 알렉산드르 크루티코프 러시아 극동개발부 차관과 한-러 경제공동위 산하 극동시베리아 분과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의 양국 간 실질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러시아 측은 한국 기업들이 극동·시베리아 지역에 더 많이 투자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윤 차관보는 소개했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언론 보도문을 통해 모르굴로프 차관과 윤 차관보의 회담 결과를 소개하면서 "양측이 통상경제 협력 활성화를 포함한 양국 관계 현황과 발전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양측은 동시에 한반도 현 정세에 대한 견해도 교환했다고 외무부는 덧붙였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왼쪽) 만난윤순구 차관보 [주러 한국 대사관 제공]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0: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