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변호사 코언, 카타르에 "美정부 접근 대가" 10억원 요구

트럼프 대통령 취임 몇 주전…카타르 측으로부터 거절당해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트럼프 행정부에 접근하거나 식견을 얻는 대가로 2016년 카타르 정부에 최소 100만 달러(한화 약 10억8천만원)를 요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을 몇 주 앞둔 상황에서 이같은 제안을 했으며, 카타르 정부는 이를 거절했다고 당시 상황을 아는 여러 소식통은 전했다.

당시 카타르 투자청의 투자담당 책임자 아메드 알루마이히 측 대변인은 코언이 2016년 12월 초 미국 뉴욕의 페닌슐라 호텔에서 이런 제안을 한 사실이 있다고 인정했다.

연방법원 출석한 '트럼프 개인변호사' 코언
연방법원 출석한 '트럼프 개인변호사' 코언[EPA=연합뉴스]

모하마드 알타니 외교장관이 포함된 카타르 외교단의 일원으로 미국을 방문 중이었던 알루마이히는 이 제안을 받은 직후인 12월 12일 뉴욕 트럼프타워 밖에서 한 차례 더 대화했다.

그러나 코언 측 제안은 카타르의 미국 사회기반시설 투자에 대한 조언 가능성과 관련된 것이었으며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접근이 언급된 적은 한차례도 없다고 루마이히 측 대변인은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알루마이히나 카타르 투자청 내 그 누구도 요구한 비용을 지불하지 않았으며 알루마이히는 이런 비용을 낼 생각을 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언론은 코언이 트럼프 대통령 당선 후 로비스트 역할을 자처하며 기업들로부터 수백만 달러를 벌어들였으며 스위스계 글로벌 제약사인 노바티스는 코언에게 자문비 명목으로 120만 달러, 미국 최대 통신사인 AT&T는 60만 달러를 건넸다고 전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8: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