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5·18 38주년 기념식 거행

국민의례하는 이낙연 총리
국민의례하는 이낙연 총리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이낙연 총리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pch890@yna.co.kr
5·18 가두방송 전옥주씨, 행방불명자 아버지 추모공연
힌츠페터 기자 부인, 헌틀리 목사 부인 등 외국인도 참석 눈길

5·18민주묘지[연합뉴스 자료사진]
5·18민주묘지[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인 18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기념식이 거행됐다.

국가보훈처는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5·18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각 정당 대표, 5·18 유공자와 유족, 시민, 학생 등 5천여명이 참석했다.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를 주제로 열린 기념식은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기는 장이 됐다.

각계각층의 참여 속에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유영봉안소 찾은 이 총리
유영봉안소 찾은 이 총리 (광주=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이낙연 총리가 유영봉안소에서 참배하고 있다. cityboy@yna.co.kr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로 수년간 갈등을 빚은 모습도 없이 화합 속에 무사히 행사가 치러졌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50분간 진행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사에서 "5.18 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하면 숨겨졌던 진실을 밝혀지고 책임도 가려질 것"이라며 "사실 왜곡과 광주의 명예를 훼손한 일은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다"고 말했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현했다.

또 5·18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당시 8세)군과 아들을 찾아다닌 그의 아버지 사연을 '씨네라마'(영화 택시운전사·화려한휴가+공연) 형식으로 전달, 5·18 과정과 의미를 재조명했다.

1980년 5월 19일 당시 초등학교 1학년이던 이군은 집을 나가 귀가하지 않았으며 1994년에 5·18 행방불명자로 등록됐다.

대치하는 시민과 계엄군 사이에서 가두방송하는 전옥주씨의 모습.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공개 영상 캡처=연합뉴스]

실제 사연의 주인공인 이군의 아버지 이귀복씨가 출연했다.

5·18 진실을 국외에 알린 외국인 유족들도 대거 참석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알려진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씨, 5·18 진실을 국외에 알리고자 노력한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씨,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씨,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마사 헌틀리 여사는 기념식에 직접 출연, 남편과 우리나라 국민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했다.

택시운전자 실제 주인공 고 김사복씨 아들 김승필씨도 참석해 힌츠페터 유족과 함께 5·18의 의미를 되새겼다.

행사는 참석자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며 마무리됐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0: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