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평 사흘 누적강우 193㎜…경기지역 폭우로 2명 사망

11개 도로 한때 통제, 곳곳에서 주택 등도 침수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양평 193㎜ 등 지난 16일부터 18일 오전 7시까지 경기도 내에 평균 125.6㎜의 많은 비가 내렸다.

물웅덩이 지나가는 차량
물웅덩이 지나가는 차량(오산=연합뉴스) 16일 오후 2시 30분께 경기도 오산시 누읍동 세교2지구 인근 도로 200m가 갑자기 내린 비에 침수되면서 운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물웅덩이 지나가는 차량. 2018.5.16 [독자 박충현씨 촬영 제공 = 연합뉴스] kyh@yna.co.kr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기간 지역별 강우량은 포천 181.5㎜, 남양주 175.0㎜, 용인 162.0㎜, 파주 159.5㎜, 수원 97.4㎜를 기록했다.

16일 오후 2시부터 3시 사이 이천시에는 시간당 79.5㎜의 비가 내리기도 했다.

이번 비로 16일 오후 1시 50분께 용인시 처인구 경안천 금학천 금학교 아래서 잠을 자던 A(42)씨가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가 숨졌다.

또 17일 오후 2시 20분께는 포천시 설운동 포천천의 징검다리 쪽에서 B(72)씨가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단 B씨가 다른 장소에서 물에 빠진 후 불어난 강물에 떠내려오다가 징검다리에 걸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도로도 곳곳이 침수되면서 용인시 영덕동 세월교, 오산시 갈곶동 3의 1 도로, 동두천시 상봉암동 115 도로 등 11곳의 도로가 한때 통제됐다가 통행이 재개됐다.

재산 피해도 이어지면서 화성과 이천 등에서 주택 7채, 상가 3채, 공장 2동, 비닐하우스 35동이 침수됐다.

용인에서는 공사장의 토사가 유출되면서 배수구가 막혀 차량 2대가 침수되고, 17일 오후 11시께 양평군 양서면의 한 전원주택 단지 조성공사 현장에서는 비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옹벽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낮까지 지역에 따라 10∼3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고 급경사지 등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도민에게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도내 2개 시·군에 내려졌던 호우경보와 22개 시·군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이날 오전 1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8: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