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도권·강원 사흘간 많은 비…3명 사망·1명 실종

115곳 침수되고 옹벽·석축 붕괴에 주민 대피도

비의 강습
비의 강습(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낮시간 서울 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16일 오후 서울 태평로 거리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쓴 채 걷던 중 버스가 지나며 고인 물을 맞고 있다. 2018.5.16
hi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수도권과 강원 등 중부지역에 사흘간 15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18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내린 비는 이날 오전 5시 기준으로 강원 홍천 192.5㎜, 철원 166.1㎜, 경기 동두천 153.8㎜, 서울 132.5㎜ 등을 기록했다.

많은 비에 쓰러진 나무
많은 비에 쓰러진 나무(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지역에 많은 비가 내린 17일 고구마섬 일대 강변길에 나무가 쓰러져 있다. 2018.5.17
hak@yna.co.kr

이로 인해 서울 정릉천 부근에서 자전거를 타다 휩쓸린 남성과 경기 용인 금학천 다리 밑에서 급류에 휩쓸린 남성, 경기 포천 포천천 징검다리에서 발견된 남성 등 3명이 숨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강원 인제 소양호에서 낚시 보트가 뒤집히며 실종된 60대 낚시객은 여전히 찾지 못하고 있다.

재산피해는 침수 115건(주택 71, 공장 2, 상가 4, 비닐하우스 23, 차량 4)과 붕괴 3건(경기 양평 용문휴게소 옹벽, 서울 종로 대학로 파출소 담벼락, 서울 은평 신사동 빌라 석축) 등으로 파악됐다.

강원 평창 대관령면 횡계리 송천의 범람 우려로 저지대 주택 62세대 120명이 면사무소로 대피했고, 정선 북평면 오대천로의 사면 토사가 유실돼 인근 주민 2세대 6명도 일시 대피했다. 서울 은평구 신사동의 한 빌라에서도 석축이 무너지며 4세대 주민 9명이 주민센터로 피했다.

서울 청계천과 중랑천은 16일 정오께부터 계속 통제되고 있으며, 국립공원 103개 탐방로도 등산객 출입이 금지됐다.

행정안전부는 추가 피해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대피 인원에 대한 구조 지원과 현장 수습에 나서는 등 안전 조치를 계속할 방침이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8: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