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국과수, 염소가스 누출 한화케미칼 합동감식

한화케미칼 염소 누출 현장 감식
한화케미칼 염소 누출 현장 감식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8일 오전 울산시 남구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경찰,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산업안전보건공단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전날 염소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yongtae@yna.co.kr
회사측 과실 여부·누출량 조사…부상자 24명으로 늘어

지난 17일 오전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돼 19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탱크로리에 담긴 염소가스를 저장탱크로 옮기는 과정에서 배관이 파손돼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한 저장탱크의 모습. [울산 남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염소가스 누출로 2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한화케미칼 울산2공장에서 18일 합동감식을 벌인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이날 국과수, 한국가스안전공사, 낙동강유역환경청, 울산소방본부 등 관계 기관과 함께 울산2공장 가스 누출 현장을 감식한다.

이들 기관은 가스가 누출된 지름 1인치, 길이 3m짜리 이송배관의 균열 부위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설비 결함이나 작업 과정에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근로자 안전교육과 작업절차 준수 여부 등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전날 사고에서 차단조치가 완료되기까지 약 45분 동안 누출된 가스의 양이 어느 정도인지도 감식을 통해 확인한다.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 누출 사고 합동감식
울산 한화케미칼 염소 누출 사고 합동감식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8일 오전 울산시 남구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경찰,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산업안전보건공단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전날 염소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yongtae@yna.co.kr

당시 사고는 19t짜리 탱크로리에 담긴 가스를 공장 저장탱크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는데, 경찰 등은 탱크로리와 공장 저장탱크에 남은 가스 잔량을 측정해 정확한 누출량을 산출할 계획이다.

경찰은 감식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관계자를 소환해 회사 측의 과실이나 책임이 있는지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17일 오전 10시께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현장 작업자와 인근 근로자 등이 호흡 곤란, 메스꺼움, 어지러움 등을 호소했다.

애초 소방당국이 확인한 부상자는 19명이었으나, 경찰은 이후 5명이 추가로 증상을 호소해 부상자가 24명으로 늘었다고 집계했다.

hk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9: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