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광주의 애환·그리움 담은 '광주아리랑' 나왔다

광주 출신 국악인 전현정 노래·황석영씨 아들 호준씨 작곡

'광주아리랑' 앨범 표지. [한국전통문화예술원 제공=연합뉴스]
'광주아리랑' 앨범 표지. [한국전통문화예술원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 출신의 국악인 전현정이 1980년 5월 광주의 아픔과 그리움을 그린 '광주아리랑'을 음반으로 발표했다.

타이틀곡인 광주아리랑은 '님을 위한 행진곡'을 작사한 소설가 황석영씨의 아들인 음악가 황호준씨가 작곡했다.

수록곡은 오케스트라·재즈·가요·국악 등 다양한 색깔로 광주를 재해석했다.

국내 최정상 작곡가들과 음악인들의 작업으로 음반을 만들었다.

이번 앨범은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18일부터 정식 발매를 시작했다.

타이틀곡으로 황호준 작곡가의 오케스트라 버전 '광주아리랑Ⅰ'과 재즈 버전이 수록됐다.

이 시대 청춘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재즈 음악가 권오경 교수의 '광주아리랑Ⅱ'와 '가자 우리', 판소리 춘향가 대목의 사설을 편곡한 이경섭 작곡가의 '이리 오너라', 남북통일을 기원하며 우리 민족의 정서를 그린 안현정 교수의 '통일아리랑' 등 7곡을 담았다.

이날부터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 앨범 전 곡을 공개하고 신나라뮤직을 통해 음반시장에 유통한다.

전현정은 가야금병창을 전공한 국악인으로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박사를 수료하고 현재 여수시립국악단 상임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허스키한 목소리와 저음이 매력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광주아리랑을 기획한 사단법인 한국전통문화예술원 고정균 이사장은 "우리 민족의 애환과 사랑을 담은 노래인 아리랑은 지역별로 특색있게 만들어지고 재창조되고 있지만, 광주에는 유독 아리랑이 없다"며 "광주 출신의 가수와 작곡가를 통해 1980년 5월 광주의 아픔과 그때 그 자리에 함께했던 시민과 학생들의 삶과 그리움을 아리랑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09: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