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추문 얼룩' 美폭스뉴스, 첫 여성CEO 카드로 쇄신 시도

불명예 퇴진 故에일스 자리에 수전 스콧 임명…前직원들 차별소송 일단락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성추문 논란에 시달렸던 미국 보수 성향의 뉴스채널 폭스뉴스가 여성 최고경영자(CEO)를 임명했다.

폭스뉴스의 모기업인 21세기 폭스는 17일(현지시간) 폭스뉴스ㆍ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의 CEO로 이 회사 여성 임원인 수전 스콧을 선임했다.

여성 앵커 성추행 논란으로 로저 에일스 전 CEO(2017년 5월 작고)가 불명예 퇴진한 지 22개월여 만이다.

폭스뉴스의 새 CEO로 선임된 수전 스콧
폭스뉴스의 새 CEO로 선임된 수전 스콧 [nydilynews.com 사진 캡쳐]

에일스의 사임 후 폭스뉴스는 21세기 폭스의 CEO이자 '미디어 황제'인 루퍼트 머독이 직할하고, 잭 애버네디와 빌 샤인 2명이 공동 회장을 맡는 체제였다.

에일스가 있었던 CEO 자리는 공석이었다.

이번 개편은 전날 21세기 폭스의 차기 CEO를 머독의 장남 라클란 머독이 맡기로 하는 등 머독 가(家)의 승계구도가 정리된데 이어 이뤄졌다.

스콧 신임 CEO는 1996년 출범 때부터 폭스뉴스에서 일해온 개국 멤버다.

그는 2016년 8월 폭스뉴스의 편성·개발 총괄부사장으로 승진했고, 이듬해 편성 담당 사장이 되는 등 최고위직 여성 임원으로 승승장구했다.

그는 폭스뉴스 고위 간부들이 잇단 성추문으로 낙마해 분위기 일신이 필요한 상황에서 지난해 황금시간대의 프로그램 개편을 이끌었다.

그는 선임이 발표된 후 "말할 수 없는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별세한 로저 에일스 전 폭스뉴스 CEO
지난해 별세한 로저 에일스 전 폭스뉴스 CEO[AP=연합뉴스 자료사진]

폭스뉴스는 미국의 대표적인 보수 매체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2016년 대선을 거치며 워싱턴 정가에 영향력을 키웠다.

그러나 공동설립자였던 에일스 전 CEO가 꼬리를 문 성희롱 의혹과 고소사건으로 2016년 7월 사임한데 이어, 간판 앵커였던 빌 오라일리까지 2017년 성 추문으로 물러났다.

이 때문에 스콧 CEO 발탁은 얼룩진 이미지를 쇄신하려는 성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21세기 폭스는 최근 인종차별·성차별을 당했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던 18명의 폭스뉴스 전직 직원들과 1천만 달러에 사건을 합의한 것으로 보도됐다.

스콧 CEO가 짐을 덜었다는 풀이가 나오는 반면, 일각에서는 스콧 CEO 또한 성희롱이 빈발했던 폭스뉴스의 '문화'에 젖어있던 인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0: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