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93세 노인, 생애 마지막 라운드에서 홀인원 감격

올해 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에서 나온 홀인원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마스터스 파3 콘테스트에서 나온 홀인원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의 한 93세 할아버지가 홀인원에 성공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8일 "미국 오하이오주의 93세 벤 벤더라는 노인이 70년 가까운 골프 경력에서 처음으로 홀인원을 했다"고 보도했다.

벤더는 지난달 미국 오하이오주 제인스빌의 그린밸리 골프코스 152야드 3번 홀(파3)에서 5번 우드로 홀인원을 기록했다.

벤더는 지역 신문과 인터뷰에서 "아마 신께서 오늘이 나의 마지막 라운드라는 사실을 알고 홀인원을 선물로 주신 것 같다"고 기뻐했다.

그는 홀인원을 하고 난 뒤 허리 통증으로 곧바로 클럽하우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세부터 골프를 시작한 벤더는 "골프를 그만두는 것이 아쉽지만 아마 다시 골프를 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자신의 골프 인생을 마무리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0: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