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드루킹이 최순실이냐" 매머드특검 반대…절충 여지도(종합)

드루킹 옥중편지에는 "협잡꾼의 일방적 주장"…野 공세 차단

드루킹 특검 (PG)
드루킹 특검 (PG)[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특검법안 처리시한인 18일 당일에도 특검의 수사 기간과 규모 최소화 입장을 견지하며 야당과 대치를 이어갔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국정농단은 대통령 탄핵과 구속기소로 이어진 사건"이라며 "(드루킹 사건이) 그것과 같다는 시각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의원도 교통방송 라디오에 출연, "드루킹과 최순실이 어떻게 같냐"라며 "드루킹 사건은 (내곡동 특검 때처럼) 30일 정도만 수사하면 다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특검 협상에서 양보의 실익이 뭐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며 "최순실 특검 수준으로 특검을 꾸리자는 건 좀도둑 잡으려고 특수부대를 투입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이날 안에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선 특검 규모 등에서 일정 수준의 양보가 불가피하다는 현실론도 고개를 들고 있어 막판 입장 변화 가능성이 주목된다.

특검의 수사 기간과 규모를 놓고 여당은 '내곡동 특검', 야 3당은 '최순실 특검' 수준을 주장하며 맞서고 있지만 끝내는 양측이 중간 지점에서 절충안을 마련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원내수석부대표들이 타결을 위해 노력 중"이라면서 "결국 본회의를 앞둔 시점에서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최종 타결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 역시 "여야 모두 타협의 여지가 있다. 합의를 위해서 양보할 수 있는 부분이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검 앞둔 '드루킹' 혐의 추가…서유기도 함께 재판(CG)
특검 앞둔 '드루킹' 혐의 추가…서유기도 함께 재판(CG)[연합뉴스TV 제공]

민주당은 필명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보낸 옥중 편지에서 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를 '공범'이라고 한 것과 관련, 신빙성 없는 일방적 주장이라고 일축하며 이를 고리로 한 야권의 공세를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당 대변인들은 앞다퉈 논평을 내고 드루킹의 옥중편지를 보도한 조선일보는 물론 이를 앞세워 '김경수 때리기'에 나선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드루킹과 조선일보가 치밀하게 각본을 짠 것으로 의심된다"며 "정치 브로커이자 협잡꾼으로 드러난 드루킹의 일방적 주장을 연일 1면에 보도한 조선일보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범죄혐의로 인신구속된 드루킹의 가짜뉴스를 담은 편지에 부화뇌동하는 한국당의 막가파식 행태가 애처롭다"며 "범죄혐의자의 편지를 그대로 공개한 조선일보의 보도 역시 한심스럽긴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그의 옥중 편지의 진위 여부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드루킹의 말에 왈가왈부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6: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