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중앙군사위 회의, 새 전략노선 軍차원 입장정리"

집단탈북 여종업원 관련 "정착 지원차 일부 만나…문제된 내용 확인은 아냐"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정빛나 기자 = 통일부는 18일 북한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를 연 것과 관련해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대한 북한 군 차원의 나름대로 입장 정리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당 중앙위 제7기 3차 전원회의 결정 관철에 대해서 강조했다고 (북한 매체에) 보도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1차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0일 노동당 중앙위 제7기 3차 전원회의를 열어 핵·경제 병진노선을 종료하고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는 새 전략적 노선을 채택했다.

백 대변인은 전날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에 대해 "판문점 선언을 이행해 나간다는 남북 모두의 입장에 변화는 없다고 본다"면서 "이제 시작단계인 만큼 멈추거나 흔들리지 않고 일관되게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선권 위원장의 언급 중 '우리의 통지문을 받은 그 시각부터 변명과 구실로 범벅된 각종 명목의 통지문을 뻔질나게 들여보내는가 하면…'이라는 문구와 관련해서는 "어떤 것을 가지고 그렇게 표현했는지를 정확하게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한 유감 표명을 한 통지문 외에 북측에 보낸 전통문은 없다"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최근 언론을 통해 기획 의혹이 제기된 집단탈북 여종업원에 대해 "정착 지원 차원에서 (통일부가) 일부 인원을 만난 것으로는 알고 있는데 문제가 되는 방송 보도 내용과 관련된 것을 확인한다든지 그런 것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종업원들과 만남이 지난주 언론 보도 이전에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그동안 통일부 차원에서 여종업원들을 만나지 못했다는 입장이었다.

앞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참석해 "(여종업원들을) 최근에 한번 만났다"면서 "작년에는 몇 차례 만남을 시도했지만 원하지 않아서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백 대변인은 23∼25일 예정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과 관련해 "정부는 오늘 북측에 방북기자단 명단을 전달하고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https://youtu.be/glWGSeSswaw]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1: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