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15K 추락사고 조사결과 발표…"조종사가 안전고도 놓쳐 발생"

공군 "비행착각의 원인 중 하나인 조종사 상황인식 상실로 발생"
"구름 속 비행 중 전방기와 안전거리 확보 집중하다 종합적 판단 못 해"

활주로 이륙하는 F-15K
활주로 이륙하는 F-15K[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공군은 지난달 발생한 F-15K 추락사고는 조종사가 전방기와 안전거리 확보에 집중하다가 안전고도를 놓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이날 F-15K 추락사고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당시 조종사는 구름 속을 비행하는 상태에서 전방기와 안전거리 확보에 주의를 집중해 (전투기가) 깊은 강하자세로 강하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강하각 조절 시기를 놓쳤다"며 "비행착각의 원인 중 하나인 조종사의 상황인식 상실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조종사가 안전고도를 고려한 종합적인 상황 판단을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대구에 있는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F-15K 전투기 1대는 지난 4월 5일 오후 공중기동훈련을 하고 기지로 돌아가던 중 칠곡 유학산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최모(29) 소령과 박모(27) 대위가 순직했다.

공군은 사고 직후 비행사고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항공안전단 사고조사실장을 단장으로 비행, 정비, 항공관제 분야 등 11명의 전문요원으로 사고조사단을 구성해 사고원인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당시 훈련에 참가했던 F-15K 4대는 대구기지 관제소의 유도로 레이다 추적 종축 귀환 중이었다. 레이다 추적 종축 귀환은 항공기 탑재 레이다와 항법 장비를 이용해 일렬종대로 전투기가 기지로 귀환하는 절차다.

공군 관계자는 추락사고의 원인에 대해 "조사결과 기체결함은 없었다"며 "조종사가 전방기와 안전거리 확보에 집중하다가 안전고도를 침범해서 밑으로 내려오는 것을 인식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군은 앞으로 구름 속 비행과 관제절차, 전·후방석 조언 절차, 계기비행 교육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해 보완하고 모든 조종사를 대상으로 비행사고 예방을 위한 순회교육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1: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