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야 주요 인사 광주 집결… '임을 위한 행진곡' 빗속 제창

'실종자 가족 이야기' 공연에 여야 지도부 눈물
광주시민들, 김성태에 "어디라고 오느냐" 욕설 소동도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하는 여·야 지도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하는 여·야 지도부(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2018.5.18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여야 지도부가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인 18일 나란히 광주를 찾아 민주화 영령을 추모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아침부터 내린 비로 5당 대표들은 흰색 우비를 입고 기념행사를 지켜봤다. 한국당은 김 원내대표가 홍준표 당 대표 대신 참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념사에 이어 5·18 당시 8살 된 아들을 잃어버린 이귀복 씨의 사연을 바탕으로 한 뮤지컬 공연이 이어지자 맨 앞줄에 자리한 당 대표들은 일제히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연신 하늘을 올려다보며 울음을 참는 모습이었다.

행사가 진행되면서 차츰 빗줄기가 거세졌지만, 마지막 순서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자 5당 대표들은 약속이나 한 듯 함께 일어서서 손을 잡은 채 합창했다.

추 대표는 기념식 후 기자들과 만나 "38년간 밝혀내지 못한 진실을 제대로 찾아내겠다는 결의를 다졌다"며 "민주주의가 후퇴할 때마다 든든하게 지켜줄 수 있는 5·18 광주 정신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30여 년 불러왔다"며 "5·18 이후 이 노래를 한 번도 안 부른 적이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기념식에 참석한 일부 광주시민들은 김 원내대표를 상대로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며 욕설을 퍼부어 한때 소동이 일기도 했다.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https://youtu.be/ClJVhg53GCI]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2: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