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카고 '빈 땅 1달러 매각' 프로그램 높은 호응에 확대시행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시가 도시 저개발 지구에 장기간 방치된 공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한 '빈 땅 1달러' 프로그램이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시는 도시 남부와 서부 3천200여 곳의 공터를 각 1달러(약 1천100원)에 매각하는 프로그램을 최근 재개했다.

주로 저소득층 거주지에 산재한 시 소유 공터를 해당 지역 거주자나 비영리단체에 각 1달러씩을 받고 넘겨 생산적으로 활용하게 함으로써 지역사회 환경을 개선하고 시정부 세수를 확대하는 것이 목적이다.

시카고 시는 4년 전 흑인 저소득층 밀집지구 잉글우드를 대상으로 파격적인 조건의 '1달러 공터 매각 프로그램'($1 Large Lots Program)을 처음 시행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주인을 찾은 땅은 지금까지 총 1천200여 곳이다.

시 당국은 "공터가 주인을 찾고 나면, 주변 거리가 깨끗하고 안전하고 조용해진다. 지역 주민 간 교류도 더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대부분의 땅이 정원이나 텃밭, 열린 공간 등으로 꾸며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시카고 시는 지난 1일 프로그램 재개 이래 이미 320여 명이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청 마감은 오는 7월 2일이며,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매입 자격 조건은 해당 지역에 부동산을 소유하고 재산세를 납부해야 하며, 연체된 공과금 또는 체납 벌금이 없어야 한다.

1인당 최대 2곳까지 각 1달러에 분양받을 수 있다.

단, 매입 후 최소 5년간 재매각할 수 없으며 해당 토지를 영리활동에 이용할 수 없고, 재산세를 납부하면서 잔디 관리와 울타리 보존 등 미화 작업을 꾸준히 해야 한다.

[시카고 시 1달러 공터 매각 프로그램]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4: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