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0분의 감동 드라마'…너무나도 달라진 5·18 기념식

항쟁 유공자·희생자 가족 출연, 애끓는 사연 '씨네라마' 공연
'푸른 눈의 목격자' 참석…여·야 한목소리로 '님을 위한 행진곡'

'우리 아들은 어디에'
'우리 아들은 어디에'(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 군(당시 만 7세)을 찾는 아버지 이귀복 씨의 사연이 공연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8일 열린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은 50분에 걸친 한 편의 드라마였다.

항쟁 유공자와 희생자 가족이 추모·기념공연 무대를 장식한 올해 기념식은 시작부터 여느 해와 달랐다.

1980년 5월 당시 항쟁 참여를 독려하며 거리방송에 나섰던 전옥주(본명 전춘심) 씨가 38년 만에 다시 마이크를 잡아 기념식 시작을 알렸다.

전씨가 "광주 시민 여러분, 지금 우리 형제자매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여러분, 도청으로 나오셔서 우리 형제자매들을 살려주십시오"라고 외치자 국립 5·18민주묘지 기념식 현장은 오월 그날로 돌아갔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사회자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사회자들(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영화배우 김꽃비(왼쪽), 김채희가 사회자로 나서고 있다.

기념식 사회도 올해는 배우들이 아나운서를 대신했다.

5·18을 다룬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에서 열연한 김꽃비, 김채희 씨가 기념식 진행을 이끌었다.

항쟁 진실을 목격하고 세계에 증언한 '푸른 눈의 목격자'들도 항쟁 38주년을 시민과 함께했다.

5·18을 가장 먼저 세계에 알린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계엄군 헬기 사격을 증언한 아놀드 피터슨 목사, 광주 참상을 사진과 글로 기록해 해외 언론에 기고한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유가족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푸른 눈의 목격자들' 유족, 5·18 기념식장에
'푸른 눈의 목격자들' 유족, 5·18 기념식장에(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1980년 5월 항쟁을 목격하고 증언한 외국인의 유족들이 참석해 있다.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는 이낙연 국무총리에 이어 기념사를 통해 다시 한 번 광주의 진실을 알렸다.

행방불명된 아들을 38년째 찾아 헤매는 이창현(당시 만 7세) 군의 아버지 사연을 담은 기념공연은 기승전결 서사를 이어가던 기념식의 절정을 장식했다.

영화 '택시운전사'와 '화려한 휴가'의 명장면을 모아 현장뮤지컬로 각색한 '씨네라마' 공연이 이군 부자의 애끓는 사연을 극적으로 전달했다.

이 군의 아버지 귀복 씨가 한 맺힌 지난날을 증언할 때는 푸른 눈의 목격자들도, 시민도 빗물에 섞여 흘러내리는 눈물을 손으로 한없이 닦아냈다.

국민의례로 시작하는 여느 기념식과는 달리 추모공연, 헌화 분향, 경과보고가 앞서 진행된 점도 이색적이다.

38년째 아들 찾아 헤맨 아버지, 5·18 기념식 무대에
38년째 아들 찾아 헤맨 아버지, 5·18 기념식 무대에(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행방불명자 이창현 군의 아버지 귀복 씨가 지난날을 증언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강경화 외교, 박상기 법무, 김부겸 행정안전 등 문재인 정부 장관들도 나란히 참석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정치권 인사는 여·야를 가리지 않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한목소리로 불렀다.

역대 최대 규모는 아니었지만, 빗속에서 펼쳐진 기념식이 남긴 여운과 감동만큼은 지난해와 같았다.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하는 여·야 지도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하는 여·야 지도부(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여·야 지도부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열린 기념식으로 진행한 지난해에는 1만여명이 참석했다"며 "올해는 5천명을 초청했으나 초대장이 없어도 현장에서 신원 확인 후 행사장에 들어가신 분들이 상당히 많다"고 말했다.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https://youtu.be/ClJVhg53GCI]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3: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