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사기관, 작년 하반기 개인통신자료 2천340건 감청(종합)

스마트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스마트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부분 국정원서…전년 동기보다 5.4% 줄어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경찰과 검찰, 국가정보원 등 수사기관이 작년 하반기 법적 절차를 밟아 전화 등을 감청한 건수가 총 2천340건(전화번호·ID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2천474건)보다 5.4% 줄어든 수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간통신사업자 48개, 별정통신사업자 42개, 부가통신사업자 34개 등 총 124개 사업자가 제출한 작년 하반기 통신제한조치(감청)·통신자료·통신사실 확인자료 제공 현황을 집계해 18일 발표했다.

감청은 유·무선 전화, 이메일, 메신저 등의 대화 내용을 듣거나 보는 행위다. 수사기관이 감청하려면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기관별로는 국정원 감청이 2천29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경찰이 41건이었다. 검찰과 군 수사기관 등 다른 기관은 작년 하반기 감청 건수가 없었다.

대화 내용을 보지는 않지만, 누군가와 얼마나 연락했는지를 알아내는 '통신사실확인자료'는 작년 하반기 32만8천613건이 제공됐다. 이는 전년 동기(82만7천164건)보다 60.3%나 감소한 것이다.

경찰이 24만1천313건을 받았고 검찰이 8만2천978건, 국정원이 690건, 기타기관이 3천632건을 봤다.

통신사실확인은 수사기관이 통신사업자에 요청서를 내면 할 수 있다.

수사기관이 작년 하반기 전기통신사업자에게 제출받은 통신자료는 286만836건이었다.

통신자료는 전화번호와 가입자의 이름·주민등록번호·주소 등 개인정보를 뜻한다. 통신 기록이나 통화 내용은 여기 포함되지 않는다.

기관별로는 경찰이 180만6천204건으로 가장 많았고 검찰(96만5천381건), 군 수사기관 및 사법경찰권을 가진 행정부처(7만8천95건), 국정원(1만1천156건) 등의 순이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5: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