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악산국립공원, 귀둔리∼곰배령 탐방예약제 시행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인제군 인제읍 귀둔리 곰배골 입구∼곰배령 구간에 대한 국립공원 탐방예약제가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곰배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곰배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국립공원 자연 생태계 보전과 건전한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곰배골 입구∼곰배령 구간 3.7㎞에 대한 탐방예약제를 지난 16일부터 시행 중이다.

출입인원은 하루 300명으로, 오전 9시∼오전 11시 사이 곰배골에서 출입증을 발급받아 입산할 수 있다.

곰배령에는 오후 2시까지만 머물 수 있으며 오후 6까지 하산해 입산 때 발급받은 출입증을 공원사무소에 반납해야 한다.

탐방을 위해서는 국립공원예약통합시스템(http://reservation.knps.or.kr)에서 사전 예약해야 한다.

예약하지 않고 무단출입하다가 적발되면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매주 월, 화요일과 봄, 가을 산불조심기간(3월 2일∼5월 15일, 11월 15일∼12월 15일)에는 입산이 통제된다.

설악산사무소는 이 구간 탐방예약제 시행을 위해 지난해 10월 사흘간의 모니터링을 거쳐 올해 1, 2월 예약제를 시범운용 한 바 있다.

한편 곰배령의 또 다른 탐방로인 강선리∼곰배령 구간은 산림청이 수년 전부터 산림유전자원보호를 위해 탐방예약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 구간 탐방을 위해서는 산림청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forest.go.kr)에서 예약해야 한다.

점봉산 정상에서 남쪽으로 이어지는 능선에 있는 곰배령은 곰이 하늘을 향해 누워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각종 야생화가 군락을 이루고 있어 '천상의 화원'이라고도 불린다.

곰배령[연합뉴스 자료사진]
곰배령[연합뉴스 자료사진]

mom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4: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