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일제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반환에 책임감 필요"

학술대회서 전문가 지적…"일제강점기 조선인 희생자 8만명 추정"

일제시절 조선인이 강제징용된 군함도
일제시절 조선인이 강제징용된 군함도[국가기록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을 환수하기 위해 정부가 더 책임감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전문가 지적이 나왔다.

남상구 동북아역사재단 한일관계연구소장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행정안전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지원재단' 주최로 열린 국제학술대회 발표를 맡아 "유골 문제가 우리 정부의 책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 소장은 이날 '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유골 문제의 역사적 경위'를 주제로 발표하면서 "한국인 강제동원 피해자 유골 반환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이 무겁지만, 우리 정부의 책임도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가 강제동원 피해자 유골 반환 문제를 일본 정부의 책임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태평양전쟁 피해자 보상 추진협의회'는 2015년 외교부에 '한반도 출신 군인·군속의 유골 봉환 책임이 한국 정부에 있다는 일본 정부의 답변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알려달라'고 민원을 낸 바 있다.

이에 외교부는 "정부는 한반도 출신 군인·군속 유골이 발굴·봉환될 수 있도록 일본 정부가 책임감을 느끼고 성의 있게 조치할 것을 기대한다"고 답변했다.

남 소장은 이 사실을 언급하면서 "외교부의 답변에 피해자 유골 반환은 일본 정부의 책임이라는 인식이 드러나 있다"고 지적했다.

학술대회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희생자 실태를 짚고, 유골 반환을 위한 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제동원진상규명 네트워크' 회원인 역사연구가 다케우치 야스토(竹內康人) 씨는 이날 발표에서 일본 내무성 자료 등을 인용해 강제동원 사망자가 노무자 1만5천 명, 군무자 2만2천 명에 이르고, 원자폭탄 등 공습으로 숨진 4만 명까지 더하면 조선인 희생자가 8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한일 정부가 공동으로 사망자를 조사해 유족을 찾고 북한과도 유골 반환을 위해 협의해야 한다면서 행정·입법 영역에서 무연고 유골을 찾고 조속히 반환시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5: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