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미래당 대전시장 후보 대변인 사임…"보수 후보 단일화해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의 후보 단일화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대전시장 선거에서도 야권 후보 단일화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야권 대전시장 후보
야권 대전시장 후보왼쪽부터 한국당 박성효 후보,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

바른미래당 남충희 대전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에서 대변인을 맡고 있는 홍정민 시당 공동대변인은 18일 "이번 지방선거는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보수 진영 후보들이 중대한 결심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사실상 남 후보와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의 단일화를 촉구했다.

홍 대변인은 "막연한 기대와 실낱같은 기적을 들어 대전 미래를 시험해서는 안 된다"며 "후보 단일화를 포함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검토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 후보들이) 막연한 기대 외에 아무 일도 하지 않는 현실에 억장이 무너진다"며 "이런 현실에 경종이라도 울리기 위해 바른미래당의 모든 지위와 권한을 내려놓는다"며 대변인직 사퇴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대통령 지지율 뒤에 숨어 있는 비겁한 민주당 후보에게 위기의 대전을 맡길 수 없다"며 "절박한 위기의식으로 대전과 우리 아들·딸들을 위해 난국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4: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