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 단일화해야"…바른미래당 대전시장 후보 대변인 사임(종합)

박성효 측 "후보 단일화 환영"…남충희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의 후보 단일화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대전시장 선거에서도 야권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야권 대전시장 후보
야권 대전시장 후보왼쪽부터 한국당 박성효 후보,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

바른미래당 남충희 대전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에서 대변인을 맡고 있는 홍정민 시당 공동대변인은 18일 "이번 지방선거는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보수 진영 후보들이 중대한 결심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사실상 남 후보와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의 단일화를 촉구했다.

홍 대변인은 "막연한 기대와 실낱같은 기적을 들어 대전 미래를 시험해서는 안 된다"며 "후보 단일화를 포함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검토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 후보들이) 막연한 기대 외에 아무 일도 하지 않는 현실에 억장이 무너진다"며 "이런 현실에 경종이라도 울리기 위해 바른미래당의 모든 지위와 권한을 내려놓는다"며 대변인직 사퇴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대통령 지지율 뒤에 숨어 있는 비겁한 민주당 후보에게 위기의 대전을 맡길 수 없다"며 "절박한 위기의식으로 대전과 우리 아들·딸들을 위해 난국을 슬기롭게 헤쳐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성효 후보는 단일화 주장을 환영했지만, 남충희 후보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이라며 입장 차이를 보였다.

박성효 후보 측 선치영 대변인은 성명에서 "대전시민을 위한 사랑과 보수 결집에 대한 홍정민 전 대변인의 결의와 충언을 환영한다"며 "본인의 능력이나 도덕성과 관계없이 대통령의 인기에 편승해 당선되려는 분위기는 매우 옳지 않다"고 허태정 민주당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홍 전 대변인의 요구가 당론으로 확정되면 언제든지 바른미래당과 정책·인물 등 모든 면에서 단일화 요구에 응하겠다"며 "대전 현안이 표류하고 경제지표는 적신호를 보내는 만큼 야권 후보들이 무엇이라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반면 남충희 후보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단일화는 필요성은 물론 실현 가능성도 없는 만큼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이라며 "열심히 선거 운동을 하면서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어 지금의 구도로 가면 분명히 승리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남 후보는 이어 "한 후보는 지지율이 하락하는 일만 남았고, 또 다른 후보는 지지율의 한계가 분명한 사람"이라며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와 박성효 후보를 겨냥한 뒤 "단일화는 홍정민 전 대변인 개인 의견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7: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