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비자단체 "정부, 대진침대 신속한 회수 대책 마련하라"

한국소비자원, 대진침대 문의 2천320건 접수

대진침대 방사성 물질 라돈 검출(PG)
대진침대 방사성 물질 라돈 검출(PG)[제작 최지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대진침대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것과 관련, 소비자단체들이 정부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하는 한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18일 성명서를 내고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대진침대가 안전하다고 중간발표를 내놓고 닷새 만에 대진침대 7종을 리콜 조치해 소비자를 혼란에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협의회는 "2012년부터 시행된 '생활주변 방사선안전관리법'에 따르면 원안위는 천연방사성핵종이 포함된 원료물질 또는 공정부산물의 종류, 수량, 유통현황을 보고받고 관리해야 함에도 손을 놓고 있었음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사업자인 대진침대와의 연락이 원활하지 않고 회수 조치가 잘되지 않아 소비자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방사능을 내뿜는 물건을 집안에 두는 것은 피해자들을 두 번 피해 입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협의회는 제품의 신속한 회수 대책을 마련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아울러 ▲대진침대 이용 소비자에 대한 피폭 검사 방안 마련 ▲방사능 발생 우려가 큰 생활용품에 대한 전면 조사 및 대응책 마련 ▲회수되는 침대의 폐기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피해 소비자에 대한 실질적인 환불과 피해보상이 이뤄져야 하며, 정부도 책임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한국여성소비자연합, 한국소비자연맹, 한국YMCA연합회, 녹식소비자연대 등 11개 단체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오는 21일 서울 광화문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대진침대 소비자 피해보상을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까지 대진침대 관련 소비자 문의는 2천320건이 접수됐다. 이 가운데 집단분쟁조정 참여 의사를 밝힌 건수는 98건으로 집계됐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5: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