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잇단 외교행보에도 지지율 30%대 정체…사학스캔들이 발목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이달 9일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등 잇단 외교행보에도 불구하고 오르지 않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지난 11~14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한 달 전에 비해 0.3% 포인트 낮아진 38.1%로 집계됐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0.4% 포인트 증가한 43.0%였다.

지지통신 조사에서 지지하지 않는 응답이 지지율을 뛰어넘은 것은 3개월 연속이다.

학교법인 가케(加計)학원에 대한 수의학부 신설 허가가 특혜라는 의혹에 대해 '아베 총리에 책임이 있다'는 답변도 65.2%로 나타나는 등 '사학스캔들'이 여전히 아베 총리에게 부담이 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가케학원 문제는 일본 정부가 수의학부 신설 허가를 내주는 과정에서 아베 총리의 친구가 이사장으로 있는 이 학원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방미 및 지난 9일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등 일련의 외교 행보를 통해 지지율 반전을 시도했지만 가케학원 수의학부 인가 특혜 의혹과 모리토모(森友)학원에 대한 국유지 특폐매입 의혹 등 사학스캔들의 영향으로 별다른 성과를 보지 못했다고 지지통신은 분석했다.

이번 조사 결과 이달 민진당과 희망의당이 통합해 발족한 국민민주당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0% 이상이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 지난달 남북정상회담 및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이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진전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58.8%가 '이어질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면 '이어질 것'이란 응답은 28.4%, '모르겠다'는 응답은 12.7% 였다.

아베 일본 총리(오른쪽)
아베 일본 총리(오른쪽)[AF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5: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