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지사 야당 후보들 "김경수 재조사로 의혹 해명하라"

경남지사 예비후보
경남지사 예비후보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자유한국당 김태호, 바른미래당 김유근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포털 댓글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보낸 옥중편지에서 '김경수에 속았다'는 주장이 나오자 6·13 지방선거 경남지사 야당 후보들이 일제히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재조사를 촉구했다.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후보 대변인 윤한홍 국회의원은 18일 "김경수 후보는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도민에게 사죄하고 재조사로 의혹을 해명하라"는 논평을 냈다.

윤 의원은 드루킹 옥중편지에 대해 "김경수 후보가 '황당한 소설'이라며 '선거 판세에 영향받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다"며 "옥중편지와 관련된 취재는 피해놓고 해당 언론사를 겁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경수 후보의 오만한 반응에 또 한 번 놀랐다"며 "김경수 후보의 관련 혐의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도 민주당은 김경수 후보를 특검 대상에서 제외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진실은 반드시 드러나고 거짓과 위선은 반드시 벗겨진다"며 "김경수 후보는 더 늦기 전에 경찰 재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단언했다.

한국당 경남도당 선거대책위원회도 이날 논평을 내고 "드루킹 요구는 김경수 후보에게 죄를 떠넘기는 것이 아니다"며 "이 사건의 최종 지시자이며 보고받은 자이자 책임자인 김경수 후보와 함께 법정에서 죗값을 치르자는 것이다"고 밝혔다.

드루킹 관련 질문 답하는 김경수
드루킹 관련 질문 답하는 김경수(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 참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드루킹' 김 모씨가 조선일보에 편지를 보내 김 후보가 매크로를 통한 댓글조작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김 후보 측은 "3류 소설도 안되는 이야기"라며 부인했다. handbrother@yna.co.kr

이어 "그동안 김경수 후보는 자신이 연루된 사건에 대해 최소한 도민에게 송구하다는 표현조차 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맷집 좋아졌다며 인지도만 올라갔다고 오만한 태도를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불법 댓글 작업의 배후인 김경수 후보를 더는 경남지사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며 "김경수 후보는 도민 앞에 사과하고 경남지사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김유근 바른미래당 경남지사 후보도 이날 '경찰은 김경수 후보를 피의자로 전환해 당장 소환 조사하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김유근 후보는 "김경수 후보는 국회의원 사직서가 국회에서 의결된 이상 불체포특권이 없는 일반인 신분이다"며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한 만큼 경찰은 김경수 후보를 피의자로 전환해 소환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민주당은 약속대로 18일까지 '드루킹 특검'을 의결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드루킹 댓글 (PG)
드루킹 댓글 (PG)[제작 최자윤, 정연주] 일러스트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6: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