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진 장고항서 400t급 작업선 전복…인명피해 없어

평택해경, 경비정·방제정 보내 구난 작업

전복된 바지선 [평택해경 제공=연합뉴스]
전복된 바지선 [평택해경 제공=연합뉴스]

(당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18일 오전 8시 2분께 충남 당진시 석문면 장고항 앞 해상에서 400t급 해상 공사용 바지선이 전복됐다.

전복된 바지선은 순찰 중이던 평택해경 당진파출소 경찰관에 의해 발견됐으며, 선원이 타고 있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다.

평택해경은 바지선에 실려있는 기름이 해상으로 흘러나올 수 있다고 보고 사고 현장 주변에 오일펜스를 설치했으며, 경비정, 방제정, 해경구조대를 현장으로 출동시켰다.

장고항 준설 공사에 동원된 사고 바지선은 현재 전복돼 갯벌에 얹혀져 있는 상태로, 선박 소속 회사가 구난 작업을 준비 중이다.

평택해경은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