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보락·깨끗한나라 등 LG家 4세 구광모 테마주 상한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구광모 LG전자[066570] 상무가 LG그룹 4세 경영인으로 전면에 나서면서 관련주인 보락[002760]과 깨끗한나라[004540]가 18일 동반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깨끗한나라는 가격제한폭(29.83%)까지 오른 5천440원에 거래를 마쳤다.

우선주인 깨끗한나라우[004545](30.00%)도 상한가 마감했다. 이 종목은 전날에도 13.70% 올랐다.

식품첨가물 제조사인 보락 역시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상한가로 장을 종료했다. 18일 종가는 3천675원이다.

깨끗한나라는 최대주주인 희성전자가 구광모 상무의 친부가 이끄는 희성그룹 계열사라는 점이, 보락은 구 상무의 장인이 운영하는 기업이라는 점이 각각 주목을 받으면서 개인 투자자의 매수 주문이 몰렸다.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은 구 상무의 친부이자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동생이다. 그룹 계열사인 희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말 현재 깨끗한나라 주식 28.29%를 보유하고 있다.

보락의 최대주주는 구 상무의 장인인 정기련 대표이사로, 보유 지분은 26.16%다.

앞서 LG그룹 지주사인 LG[003550]는 구본무 회장의 건강이 악화하자 전날 이사회를 열어 구 회장의 양자인 구광모 상무를 등기이사로 추천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다음 달 29일 열릴 임시 주주총회에서 이 안건이 통과되면 구 상무는 LG의 사내이사로 LG그룹의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된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6: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