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경수, 경남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 열겠다

'경남연구개발특구' 조성·1조원 규모 '경제혁신특별회계' 신설 등 공약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18일 자신의 대표공약인 '경남 신경제지도'의 세 번째 이행계획으로 '경남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 정책을 내놨다.

김 후보는 "제조업이 강한 나라는 흔들리지 않는다"며 "4차 산업혁명도, 신성장동력도 강한 제조업의 기반 위에서 가능하다"며 제조업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경남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를 열기 위해 제조업을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생태계로 혁신하겠다고 그는 밝혔다.

스마트공장 사업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노후 산단을 스마트 산단으로 바꿈으로써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인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그는 초·중·고등학교 단계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하고 기업과 대학을 연계한 교육프로그램을 현장으로 확대해 경남을 고급 기술인재의 사관학교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경남 제조업 혁신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대덕연구단지에 버금가는 가칭 '경남연구개발(R&D)특구'를 조성한다는 정책도 발표했다.

도내 소재부품산업을 지원하는 재료연구소를 재료연구원으로 승격시키고, 스마트시티산업을 경남 미래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경남소프트웨어산업진흥원을 설치해 기존 제조업과 연계된 스마트시티 부품소재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김 후보는 1조원 규모의 별도 예산을 정부 협조로 확보해 '경제혁신특별회계'를 만들어 제조업 혁신에 집중 투입하고, 도내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도지사 직속 '경제혁신추진단'을 설치해 경제 혁신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 모델로 만들어간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6: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