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용위기지역 지정 울산동구, 조선업희망센터 상담 2배 증가

울산시 동구 전경
울산시 동구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동구는 지난달 고용위기지역 지정 이후 조선업희망센터의 상담 건수가 2배 이상 늘어났다고 18일 밝혔다.

동구에 따르면 조선업희망센터의 취업 지원, 실업 급여 등 상담 서비스 제공 건수는 지난 3월 6천773건에서 4월 1만4천607건으로 2.15배 늘었다.

4월 상담 건수 중 취업 알선, 직업 지도, 전직 지원 등 취업 관련 서비스가 1만992건으로 가장 많았다.

실업 급여 2천874건, 심리안정 상담 96건, 직업 훈련 76건 등이 뒤를 이었다.

조선업희망센터 관계자는 "조선업 불황 여파로 고용 상황이 계속 나빠져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한 분이라도 더 취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7: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