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미 시민단체들 "지역현안 공약으로 채택해 달라" 요구

6개 분야 37개 정책안 발굴해 지방선거 후보들에게 전달

열린 토론회
열린 토론회구미시 시민·사회단체들이 열린토론회에서 다양한 정책안을 발굴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 시민·사회단체들이 18일 자체 발굴한 정책안들을 공약으로 채택해달라고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촉구했다.

단체들이 내놓은 정책안은 6개 분야 37개 과제다.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전문가와 관련 단체, 시민 등이 '6·13 지방선거 정책개발 구미시민모임'에 참여해 7차례 정책개발 토론을 거쳐 정리했다.

지역현안으로는 도시공원 일몰제 대책, 새마을테마공원 활용 방안, 대구취수원 이전 대응방안을 내놨고 행정·도시분야에는 박정희 기념사업 중단, 도시재생전략계획 수립 등을 제시했다.

복지분야에는 복지 기준선 재정립과 시민 권리·인권 지원센터 설치를, 노동·농업분야는 비정규직노동센터 설치와 외투기업 감시·관리체계 방안을 들었다.

환경·안전분야에는 대기환경 개선과 쓰레기문제 해결책 등을 제안했다.

단체는 이날 정책안을 담은 제안서를 구미시장·도의원·시의원 예비후보들에게 각각 전달했다.

김병철 구미참여연대 사무국장은 "후보들에게 공약화 여부와 실천방안을 공개질의하고 결과를 시민에게 알려 정책선거가 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7: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