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남춘-유정복 인천시장 선거전…퇴직공무원까지 확전

퇴직공무원 모임의 특정 후보 지지 놓고 첨예한 대립

유정복 후보(왼쪽)와 박남춘 후보
유정복 후보(왼쪽)와 박남춘 후보(인천=연합뉴스) 18일 인천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 2018.5.18 [각 캠프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가 맞붙는 인천시장 선거전이 퇴직공무원으로까지 확전 양상을 띠고 있다.

박 후보 측은 17일 유 후보가 퇴직공무원 동원령까지 내리며 선거운동을 벌일 계획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 캠프는 이날 논평에서 "유 후보가 퇴직공무원에게 특별보좌역을 주겠다며 19일 선거캠프에 모일 것을 단톡방에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 캠프는 아울러 유 후보의 '선거 지원 전공(前公·전 공무원) 모임'이 모두 37명으로 구성됐다며, 이들이 시·군·구청, 사업소별로 담당을 나눠 현직 공무원을 접촉하며 유 후보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유 후보 측은 박 후보 측 주장이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유 후보 캠프는 18일 논평에서 "박 후보 측이 인용한 단톡방은 한 퇴직공무원이 친분이 있는 선후배들을 초대해 만든 것"이라며 "이 방 멤버에 유 후보는 포함돼 있지도 않다"고 밝혔다.

이어 "박 후보 측은 유 후보가 직접 동원령을 내리고 특별보좌역 임명을 약속했다고 적시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의 범죄에 해당한다"며 "퇴직공무원들이 유 후보를 도우면 큰일이라도 나는 것처럼 협박하는데 어이없고 개탄스럽다"고 했다.

양측 공방의 단초를 제공한 퇴직공무원 모임도 유 후보 지지를 공식적으로 선언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김모 전 인천시 국장은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지지 퇴직공무원 모임'이라는 이름으로 출입기자단에 이메일을 보내 "박남춘 후보 측에 즉각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모임은 이메일에서 "현직 공무원은 선거 중립의 의무를 지니고 있으나 우리는 퇴직공무원들로 정치에 참여할 권리를 보장받고 있다"며 "인천 미래를 책임질 후보에 지지를 보내려는 행위를 놓고 동원령 운운하는 것은 매우 불쾌하다"고 언급했다.

박 후보 측은 이에 대해 퇴직공무원이 현직 공무원을 접촉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 자체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 캠프 관계자는 "카톡방 글에 '담당 기관, 분야별 후배들과 만나서 담화를 하시거나 전화를 해서 시장님의 재선을 위해 우리와 함께 복지 제일도시 건설에 참여하도록'이란 문구가 포함돼 있다"며 "현직 공무원의 정치 중립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퇴직공무원들의 행태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두 후보는 주말에도 바쁜 일정을 소화하며 지지세 결집에 주력한다.

박 후보는 19일 오후 5시 부평공원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모식에 참석하고, 유 후보는 같은 날 오후 2시 주안CGV 건물 14층에서 열리는 '유정복 시민캠프 개소식'에 참석한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8 17: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